본문 바로가기

술만화

[술 만화 추천-3]레몬하트-명주들의 온갖 이야기 안주도 배웠고 강호와 최고급 룸‘아라’와의 관계(?)도 알았을 터이니(이게 궁금하다면 술만화추천-1, 2 포스트를 읽으시길...)이제 본격적인 술 만화로 심층적으로 들어가 보자. 한갑부는 술중에서 먼저 양주를 최고를 친다. 엄지손가락 곧게 추켜들고서 말이다. 아마도 술을 전문적으로 배운 분들이 들으면 어이없어할 이야기임을 안다. 양주가 왜 최고냐고 일단 단가를 봐라. 국내 최고 금액의 액면가 현찰 지전인 오만냥 짜리 심사임당으로도 해결이 안 되는 단가의 술이 ‘양주’ 아니던가? ^^ 전문적으로 술을 마시는 술꾼의 반열 한갑부는 단가로 술을 구별한다. 좀 다른 측면에서 술꾼이 보는 시각으로 이야기 해 보면 이렇다. 현실적으로 동양 3국 중국, 일본, 대한민국의 술중 세계인이 최고로 치는 술은 어디일까? 역.. 더보기
[술 만화 추천-2] 주유천하 - 강호의 술장사는 이렇다. 술 주(酒)자로 시작하는 ‘주유천하’이다. 밤의 대통령, 황제의 꿈으로 유명한 소설가 이원호가 글을 잡았고 윤태호가 그림을 잡은 작품이다. 주유천하 이 멋지고도 멋스러운 제목에 끌려 술 만화의 반열에 이 책을 올려놓았지만 과연 이 만화를 술 만화로 봐야 하는가? 라는 데는 다소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물론 지극히 한갑부 개인적인 기준에 따라서 술에 대한 좀 더 구체적 장면과 스토리 전개 그리고 세밀한 묘사에 아쉬움이 큰 작품이어서라고 분류상 어려움에 대한 이유를 대면 될까... 소설 ‘황제의 꿈’의 한 장면처럼 주인공은 강남의 유흥가 소위 텐프로를 시작으로 국경선을 넘어 국내 조폭, 일본 야쿠자, 러시아 마피아를 거대하게 아우르는 쪼꼼 되는 스케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 술 이야기라기 보다는 대한나라 강호.. 더보기
[심야식당 7권] 일본안주 달걀말이 vs 한국안주 계란말이 일본에서는 아마도 계란말이라는 말보다는 달걀말이라는 말이 익숙한가 보다. 아님 세심한 번역이 털털해 졌던가? 여하간 우린 계란말이다. 1권에서 이야기 했던 안주계의 큰 산맥인 쏘세지와 계란말이에 대하여 깊은 씨부림이 행해지고 있다. ^^ 심야식당을 읽으며 몇 개 해보지 않은 음식 중 최악의 실패작이 있다면 당근이었다. 만화의 조연처럼 어쩜 한갑부가 당근을 좋아하지 않음도 작용했겠지만 여하간 당근은 조금 아녔다. 어제의 카레에 이은 아침의 카레도 괜찮았고 핵심으로 아이템 하나를 선정한다면 ‘튀김“이다. 심야식당 7 - 아베 야로 지음/미우(대원씨아이) 第86夜 달달한 달걀말이 第87夜 떡 第88夜 햄커틀릿 第89夜 니코고리 第90夜 닭고기소보로밥 第91夜 그린 아스파라거스 第92夜 당근 第93夜 간부추볶음.. 더보기
[심야식당 6권] 한국도 일본도 소주에는 오이채 6권의 첫 번째 이야기 “토마토 얇은 삼겹살말이” 한갑부 음식에 대한 미각은 있으나 만들어 먹는 실력이 현저히 떨어져서 그런지 정말 만들기 힘들다. 좀 쉽게 편하게 가능한 것은 베이컨으로 하는 것은 가능하다. 방울토마토를 구워 익히고 베이컨을 익힌 후 꼬치로 꿰면 모양는 나온다. ^^ 6권의 핵심은 소주라는 공통분모의 술에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오이”라는 것이다. 지난 세월 한동안 유행했던 오이소주... 소주잔에 오이를 더하면 술이 취하지 않는다는 어렴풋한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오랜만에 주전자에 오이채를 준비하고 소주를 부어 보자. 만화처럼 잔에 오이채를 넣는 방법은 눈으로 보는 효과가 크지만 실제적 효과는 조금 미약하리라. 그래서 잔에도 오이채 주전자에도 오이채 하면 100점짜리 소주가 된다. 심.. 더보기
[심야식당 5권] 만두는 구워야 맛이다. 이번 5권에서는 조금은 일본틱한 한국에서는 접근성이 조금 떨어진 안주가 많이 등장한다. 물론 돼지김치볶음이 등장함으로 하여 이런 문화의 이질성을 당겨 놓았지만 말이다. 술 자리와는 잘 어울리지 않는 오므라이스의 이야기가 있었지만 5권의 핵심은 ‘만두’라 평하고 싶다. 식사로서의 오므라이스를 한갑부는 엄청 조아라 한다. 그렇지만 오므라이스 후의 술자리는 조금 힘들다. 아마도 익숙치 않은 케찹의 시큼함에 입맛이 가려 적당한 술을 찾지 못함이 아닐까 싶다. 카레우동의 경우 집에서 카레하는 날 우동면발 사다가 비비면 쉽게 맛볼 수 있을 것 같고 통조림은 뭐 한갑부 맘대로 참치통조림(밥 비벼먹는게 가능한 고추참치)으로 대치하면 어떨까 싶다. 심야식당 5 - 아베 야로 지음/미우(대원씨아이) 第58夜 마파두부 第5.. 더보기
[심야식당 4권] 그래도 최고 안주는 말린 오징어 콜라겐 덩어리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수많은 선녀 미인들의 피부 관리 땜시 날개가 돋힌듯 팔린 적이 있는 족발 아마도 일본에서도 콜라겐 덩어리라는 소문이 유행하였는가 보다. 그래도 안주는 뭐니 뭐니 해도 말리 오징어가 짱이다. 맥주, 소주, 양주 그 어떤 술과 같이 마셔도 어울리는 안주 말린 오징어. 안주에 황제가 있다면 그 오징어가 4권에서 이어졌다. 은행에 대하서도 한갑부 한마디 하고 싶은 것이 있으니... 만화의 내용처럼 이렇게 말하고 싶다. “정말 좋은데... 남자테 엄청 조은데...” 은행 구이에 있어 팁을 하나 제시하면... 은행은 껍질채 전자렌지에 굽는 것이 제일 편하다. 용기는 1,000ml 우유팩이 딱이다. 우유팩 윗부분을 따서 덥개를 만들고 은행을 넣어 전자렌지에서 렌지 강 모드로 대략 7.. 더보기
[심야식당 3권] 돌막냄비우동에 따신 정종이 그립다. 드라마의 강자 김탁구 덕분으로 청주에는 우동집이 많이 늘었다. 그렇지만... 술꾼에게 엄청난 아쉬움이 있었으니... 만화에서처럼 돌막은 관두고 일반 냄비우동에 정종한잔 할 만한 우동집이나 식당은 없다는 것이다. 한갑부 우동집에서 정종파는 아름다운 세상이 되었으면 싶다. 참고로 정종은 상품의 이름이니 ‘청주’라 말하는게 맞다고 한다. 뭐 일본술이니 사케라 표현하는게 맞는다 할 것이다. 그러나 한갑부는 정종이라 부르고 ‘백화수복’을 주문한다. 올 겨울 눈발 나리는 하복대에서 돌막냄비우동에 따끈허게 덮힌 백화수복 한사발을 쭈욱~ 쩐지는 아름다운 광경이 한갑부에게 있었으면 한다. 이 글을 보는 이들이여 아마도 우동집에서 술 파는 데는 없으니 오뎅이나 꼬치집에서 괜찮은 식당 있음 추천의 댓글을 남겨 주시길... .. 더보기
[심야식당 2권] 누구나 한번쯤 나무젓가락 쪼개기 누구나 한번쯤은 연결해 보았음직한 한전에 쫙~아악~~ 쪼개는 나무젓가락 뽀개기. 재수와 행운을 쪼개지는 나무젓가락에 의미를 담아 부여하는 행동은 한국이나 일본이나 마찮가지인 것 같다. 한갑부만 그럴지도 모르지만 나 또한 만화처럼 한번에 쪼개지는 나무젓가락에 하루의 행운을 빌어 보니 말이다. 아이들 간식으로 만들어 주면 최고의 인기 메뉴가 되는 계란 샌드위치에 대한 사연이 있고... 술 안주로는 짱짱한 파삭파삭한 베이컨이 등장한다. 한갑부 파삭파삭한 베이컨 오늘 저녁의 소주 안주로 추천해 본다. 뭐 거기에 약간의 팽이버섯을 더하여 살짝 구워준다면 와인안주로도 제격이 될 것이다. 심야식당 2 - 아베 야로 지음/미우(대원씨아이) 第15夜 회에 곁들인 무채 第16夜 냉국 第17夜 계란 샌드위치 第18夜 꽁치 .. 더보기